민속악>기악>산조>가야금 이전 다음

국립남도국악원 금요상설: 국악수채화 ’3인 3색’[2012.02.24.] - 01. 가야금산조 ’김병호류’

14 0 0

0
  • 기록 분류민속악>기악>산조>가야금 
  • 기록 일시2012-02-24 19:00~20:30
  • 기록 장소국립남도국악원 진악당
  • 소장처국립남도국악원 자료실
  • 기록유형동영상
  • 저장매체동영상DVD-R

내용

○ 국립남도국악원 금요상설: 국악수채화 '3인 3색'[2012.02.24.]의 첫 번째 프로그램 ○ 팸플릿 수록 내용 산조는 기악독주곡 형식을 갖춘 음악이며 장구나 북의 장단반주와 함께 연주된다. 1890년경 판소리 및 시나위의 음악적 영향으로 산조가 가야금에 제일 처음 형성된 뒤, 20세기에 들어서서 거문고 · 대금 · 해금 · 아쟁 · 피리 등의 악기를 사용하는 기악독주곡으로 정착되었다. 최초의 산조는 가야금 명인인 김창조·한숙구 등에 의해 정립되었다고 전해진다. <김병호류 가야금산조>는 다른 산조에서는 쉽게 볼 수 없는 판소리제의 성음과 농현으로 느린 진양조장단에서 인간의 다양한 감정을 표현한다. 중간속도의 중모리장단을 지나면서 점차 멋스런 흥과 율동으로 일렁이며 중중모리장단으로 이어진다. 자진모리장단, 휘모리장단, 단모리장단의 빠른 가락과 다양한 리듬변화는 긴장과 이완을 거듭하며 몰아의 경지에 빠져들게 한다. 2소박 또는 3소박 리듬을 표현한 농현과 복잡한 미분음이 특징이다.

○ 가야금/김희진 ○ 장구/추형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