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악>성악>시조>향제>기타>지름시조 이전 다음

2019 정악단 기획공연: 정가 깊이 듣기 ’임 그린 상사몽이’[07.04.] - 02. 지름시조 ’바람도’

20 0 0

바람도 쉬어 넘고 구름이라도 쉬어 넘는 고개 산(山)진이 수(水)진이 해동청(海東靑) 보라매라도 다 쉬어 넘는 고봉(高峯) 장성령(長城嶺) 고개 그 너머 임이 왔다 허면 나는 한 번도 아니 쉬어 넘으리라

0
  • 기록 분류정악>성악>시조>향제>기타>지름시조 
  • 지역서울특별시 서초구
  • 기록 장소국립국악원 우면당
  • 소장처국악아카이브실
  • 기록유형동영상
  • 저장매체스토리지

내용

○ 2019 정악단 기획공연: 정가 깊이 듣기 '임 그린 상사몽이'[07.04.]의 두 번째 프로그램 ○ 팸플릿 수록 내용 지름은 말 그대로 지른다는 뜻으로, 초장의 첫째·둘째 장단을 높은 소리로 질러서 부르며, 중장과 종장은 평시조의 가락과 같다. 가곡 <두거(頭擧)>의 음악적인 특징을 본받아 평시조에서 변형시킨 곡조이다. 즉, <두거>는 머리를 높이 드러낸다는 뜻인 것과 같이 지름시조도 초장 처음을 높은 소리로 질러내기 때문에 두거시조(頭擧時調)라고도 하며, 『삼죽금보(三竹琴譜)』에서는 소이시조(騷耳時調)라고도 했다. '바람도'는 아무리 험난한 고개를 지날지라도 그리운 임이 오시면 단숨에 넘어갈 것이라는 단호한 의지를 담고 있다.

○ 출연/국립국악원 정악단 - 남창/이희재(객원), 대금/김상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