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악>기악>자진한잎>자진한잎>수룡음 이전 다음

2019 토요명품공연: 한국의 궁중음악[04.06.] - 04. 수룡음

18 0 0

0
  • 기록 분류정악>기악>자진한잎>자진한잎>수룡음 
  • 지역서울특별시 서초구
  • 기록 장소국립국악원 우면당
  • 소장처국악아카이브실
  • 기록유형동영상
  • 저장매체스토리지
  • 열람 조건온라인 열람, 다운로드 신청
  • 공공누리공공누리 제 4유형: 출처 표시 + 상업적 이용금지 + 변경금지

내용

○ 2019 토요명품공연: 한국의 궁중음악[04.06.]의 네 번째 프로그램 ○ 팸플릿 수록 내용 수룡음은 자진한잎의 다른 이름으로, '물속의 용이 읊조린다'는 뜻으로 평화로움을 나타낸다. 전통 가곡의 반주음악을 노래 없이 기악곡으로 연주하는 것을 자진한잎이라 하는데, 오늘은 생황과 단소를 함께 연주하는 '생소병주'로 들려준다. 생황의 부드럽고 풍부한 화음과 단소의 맑고 고운 음색이 잘 어울려 신비로운 느낌을 자아낸다.

○ 연주/국립국악원 정악단 - 생황/윤형욱, 단소/이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