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조회 60 0 0 다운로드 신청

0

내용

○ 2019 토요명품공연: 한국의 악가무3[03.30.]의 세 번째 프로그램 ○ 팸플릿 수록 내용 수룡음이란 '물속의 용이 읊조린다'는 뜻으로 평화로움을 나타낸다. 전통 가곡의 반주음악을 노래 없이 기악곡으로 연주하는 곡이 자진한잎 이다. 특히 생황과 단소는 서로 음색이 잘 어울려 함께 연주하는 경우가 많아서 '생소병주'라고 한다. 생황은 한꺼번에 여러 개의 관대에서 소리를 낼 수 있어 신비로운 느낌을 주며 맑고 고운 단소의 음색과 보완하면서 잘 어울린다.
○ 연주/국립국악원 정악단 - 생황/김인기, 단소/이종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