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악>성악>시조>향제>기타>평시조 이전 다음

2018 차와 이야기가 있는 국악콘서트 다담: 유홍준[09.26.] - 02. 평시조 ’창 밖에 국화를 심고’

3 0 0

○ 평시조 '창 밖에 국화를 심고' 창 밖에 국화 심어 국화 밑에 술을 빚어 술 익자 국화 피자 벗님 오자 달 돋아온다 아이야 거문고 청쳐라 밤새도록 놀리라

0
  • 기록 분류정악>성악>시조>향제>기타>평시조 
  • 기록 일시2018-09-26 11시
  • 기록 장소국립국악원 우면당
  • 소장처국악아카이브실
  • 기록유형동영상
  • 저장매체스토리지

내용

○ 2018 차와 이야기가 있는 국악콘서트 다담: 유홍준[09.26.]의 두 번째 프로그램 ○ 팸를릿 수록 내용 따뜻하고 향기로운 차, 소담한 이야기, 국악이 있는 편안한 특별한 시간 향긋한 한 잔의 차와 함께 명사들의 이야기를 들으며 수준 높은 국악공연을 즐길 수 있는 편안하고 특별한 시간. 매월 마지막 수요일, 소담한 이야기가 피어나는 <국악콘서트 다담>을 만나보자. 유홍준의 고궁이야기 나의 문화유산답사기가 드디어 서울까지 올라왔다. 유흥준 교수는 서울의 상징이자 우리 국민의 자긍심인 5대 궁궐과 종묘를 둘러보며, 우리가 놓치고 있었던 문화유산의 가치를 깊이 있게 전달한다. 궁궐과 종묘의 역사와 숨은 이야기들. 그리고 우리 유산의 진정한 아름다움과 가차를 이야기 한다. 아는 만큼 보이는 우리 문화유산의 이야기를 만나보자 평시조 시조는 시조시를 간단하고 소탈한 생활노래로 바꾸어 서민들이 즐겨 부르던 형식을 말한다. 선비들이 시조시를 노래하는 전통 성악곡인 가곡, ‘정가’와 달리 선율반주 없이 장구나 무릎으로 장단을 치면서 부를 수 있는 음악이다. 초장·중장·종장의 간결한 형식에 삶의 희로애락을 담아낸 시조시는 풍류를 즐기는 사람들의 일상 속 자연의 변화와 아름다운 경치를 노래한다. ‘창 밖에 국화를 심고’는 국화, 술, 벗, 거문고 등을 가지고 달이 환한 밤에 자연을 즐기고, 인생을 즐기는 옛 선조의 풍류문화를 간결하고 잔잔하게 그려낸다.

○ 연주/국립국악원 정악단 - 노래/조일하, 피리/고우석, 대금/최성호, 해금/황애자, 장구/박거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