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자료상세

2019 목요풍류: 국악원 풍류 ’마음의 즐거움 봄을 노래하다’[04.04.] - 05. 염양춘

조회 126 0 0 다운로드 신청

내용

○ 2019 목요풍류: 국악원 풍류 '마음의 즐거움 봄을 노래하다'[04.04.]의 다섯 번째 프로그램 ○ 팸플릿 수록 내용 염양춘은 '무르익은 봄'이라는 뜻이다. 생황과 단소의 이중주로 연주하지만 저음역과 지속음을 담당하는 아쟁을 추가하였다. 아쟁의 선율은 화려한 단소가락과 이국적인 생황의 음들을 잡아주는 기둥역할을 한다. 화려한 봄날이 지나감을 아쉬워하며 무르익은 봄날의 정취를 '따로 또 같이'연주하는 방식으로 들려준다.
○ 출연/국립국악원 정악단 - 단소/김휘곤, 생황/윤형욱, 아쟁/김인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