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악>기악>영산회상>현악영산회상 이전 다음

2018 국립국악원 정악단 정기공연: 우리가 사랑하는 정악풍류 ’영산회상’[09.20.] - 01. 영산회상 ’상령산·중령산·세령산·가락덜이·삼현도드리·하현도드리·염불도드리·타령·군악’

7 0 0

  • 기록 분류정악>기악>영산회상>현악영산회상 
  • 기록 일시2018-09-20 20시
  • 기록 장소국립국악원 예악당
  • 소장처국악아카이브실
  • 기록유형동영상
  • 저장매체스토리지
  • 열람 조건온라인 열람, 다운로드 신청
  • 공공누리공공누리 제 4유형: 출처 표시 + 상업적 이용금지 + 변경금지

내용

○ 2018 국립국악원 정악단 정기공연: 우리가 사랑하는 정악풍류 '영산회상'[09.20.]의 첫 번째 프로그램 ○ 팸플릿 수록 내용 현악영산회상은 아홉 곡의 모음곡을 모두 연주하는 표준형이다. 거문고가 악곡의 중심을 이루며, 합주 할 때는 가야금, 양금과 대금, 피리, 해금, 단소, 장구를 각 한 개씩 편성하는 '단잽이' 연주 형태다. 맨 처음 곡 상령산을 시작할 때는 거문고가 첫 선율 단락을연주하다가, 여러 악기들이 합세하는 식으로 연주하는 것이특징이다. 느린 속도로 연주되는 거문고 독주의 느낌이 아주 멋스럽다. 두 번째 곡 중령산도 상령산과 같이 한 장단이 20박이고, 장고 장단도 같지만, 음역이 높게 변한다.세 번째 곡 세령산은 한 장단이 20박으로 된 중령산을 한 장단 10박으로 변주하여 빠른 속도로 연주한 곡이고, 네 번째 곡 가락덜이는 세령산의 '가락을 덜어내면서' 단출하게 연주한다. 다섯 번째 곡 상현도드리부터 염불도드리는 한 장단이 6박인 '도드리장단'으로 구성되는데, 높은 음역의상현도드리에서 하현도드리로 넘어갈 때 음역이 낮아지는 동시에 속도가 느려짐으로써 분위기가 일시적으로 전환된다. 그리고 염불도드리는 2장 이후 중간쯤에서 속도가 조금씩 빨라지다가 마지막에 속도를 늦추어 다음 곡 '타령'으로 연결되는 되는데, 중간에 빨라진 부분을 '빠른 염불'이라고 한다. 여덟 번째 곡 타령은 춤곡 풍의 연주곡으로 활달한 악상으로 연주되며, 마지막곡인 군악은 높은 음역으로 행악의 느낌을 살려 연주된다. 특히 피리가 높은 음역을 연주하는 '쇠는 마루' 부분과, '높은 분이 행차를 하니 모두 말에서 내리라고 하며 호령하는' 것을 음악적으로 표현한 '권마성勸馬聲' 부분에 군악의 기상이 담겨있다.

○ 예술감독/유연숙 ○ 연주/국립국악원 정악단 - 피리/홍현우, 대금/김영헌, 가야금/고연정, 거문고/이방실, 양금/조유회, 장구/홍석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