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악>기악>자진한잎>자진한잎>염양춘 이전 다음

2018 토요명품공연: 한국의 악가무[08.04.] - 03. 피리독주 ’염양춘’

14 0 0

자막이 없습니다.

0
  • 기록 분류정악>기악>자진한잎>자진한잎>염양춘 
  • 기록 일시2018-08-04 15시
  • 기록 장소국립국악원 우면당
  • 소장처국악아카이브실
  • 기록유형동영상
  • 저장매체스토리지

내용

○ 2018 토요명품공연: 한국의 악가무[08.04.]의 세 번째 프로그램

○ 팸플릿 수록 내용
전통 가곡의 반주음악을 노래 없이 기악으로 연주한 것을 자진한잎이라 부른다. 염양춘은 가곡 중에서 계면두거라는 악곡을 기악으로 연주할 때 부르는 아명이다. 자진한잎은 기악 독주나 병주, 중주, 관악합주 등 다양한 형태로 연주되며, 악기 편성에 따라 음악의 질감이 사뭇 달라진다. 독주나 소규모 악기편성으로 연주할 때는 대단히 섬세하고 우아한 선율감을 느낄 수 있지만, 대규모 관악합주로 연주되면 중후한 멋을 자아낸다.


○ 출연/국립국악원 정악단
- 피리/김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