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악>기악>취타 이전 다음

2018 토요명품공연: 한국의 궁중음악[07.21.] - 01. 현악합주 ’취타·절화·군악’

118 0 1

0
  • 기록 분류정악>기악>취타 
  • 기록 일시2018-07-21 15시
  • 기록 장소국립국악원 우면당
  • 소장처국악아카이브실
  • 기록유형동영상
  • 저장매체스토리지

내용

○ 2018 토요명품공연: 한국의 궁중음악[07.21.]의 첫 번째 프로그램 ○ 팸플릿 수록 내용 취타, 길군악, 길타령 등의 음악은 행악(行樂)이라 하여 거동할 때 연주하는 음악이다. 따라서 관악기와 타악기를 중심으로 연주하게 된다. 이 때문에 이 음악들은 힘차고 경쾌하며 씩씩한 악상을 갖고 있다. 하지만 최근에는 현악 선율을 입혀서 연주하는 관행이 생겨났으며, 자연스럽게 관악기와 타악기 중심이 아니라 관현합주로 연주하는 모습을 종종 볼 수 있게 되었다. 현악의 섬세함이 동반되게 되면 기존의 꿋꿋하고 씩씩한 취타와는 또 다른 모습을 보이게 된다.

○ 출연/국립국악원 정악단 - 가야금/장경원·고연정·강효진·정지영·이명하 - 거문고/김미숙·채은선·이방실·이웅·박지현 - 피리/김철, 대금/문응관, 해금/고수영, 양금/조유회, 장구/안성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