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악>기악>보허자>천년만세>계면가락도드리 이전 다음

2018 차와 이야기가 있는 국악콘서트 다담: 신병주[04.25.] - 04. 천년만세

28 0 0

0
  • 기록 분류정악>기악>보허자>천년만세>계면가락도드리 
  • 기록 일시2018-04-25 11시
  • 기록 장소국립국악원 우면당
  • 소장처국악아카이브실
  • 기록유형동영상
  • 저장매체스토리지

내용

○ 2018 차와 이야기가 있는 국악콘서트 다담: 신병주[04.25.]의 네 번째 프로그램 ○ 팸플릿 수록 내용 조선왕조 500여년의 역사를 담고 있는 조선왕조실록. 888권의 책 속에 정치, 외교, 군사, 법률, 경제, 사회를 비롯한 풍속, 예술, 생활사까지 당시의 역사적 사실을 총망라한 세계적으로 유례가 없는 귀중한 우리의 문화유산이다. 선대왕들의 왕실 생활과 업적부터 코끼리가 귀향 간 이야기까지. 역사학자 신병주 교수와 함께 조선왕조실록 타임캡슐을 통해 조선시대 우리 선조들의 일상 속으로 떠나보자. '천년만세' '천년만세'라는 곡명은 수명이 천년만년 이어지기를 기원하는 의미를 담고 있다. 세 개의 악곡으로 이루어진 모음곡으로 능청거리는 느낌의 계면가락도드리, 잰걸음을 걷듯 경쾌한 양청도드리와 다시 계면가락도드리와 비슷한 느낌의 우조가락도드리로 이어져 마무리한다. 세악(細樂)은 작은 편성의 실내악을 뜻한다. 방 안에서 연주하는 음악이라고 해서 '방중악(房中樂)'이라고도 하며, 현악기인 거문고가 중심이 되기 때문에 줄풍류라고도 한다. 거문고, 가야금, 피리, 대금, 해금, 장구의 편성이 기본이고, 여기에 양금과 단소가 더해 연주하는 경우도 있다. 천년만세는 풍류방에서 연주를 할 때, 영산회상 전곡 연주에 이어 덧붗여 연주하기 때문에 뒷풍류라고 부르기도 한다.

○ 출연/국립국악원 정악단 - 세피리/김철, 대금/채조병, 단소/이종범, 해금/황애자, 가야금/장경원, 거문고/김미숙, 양금/조유회, 장구/홍석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