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용>전통무용>궁중무용>향악정재>향발무 이전 다음

2018 목요풍류: 우리가 사랑하는 정악 풍류[04.12.] - 04. 향발무

23 0 0

표묘삼산도(縹緲三山島): 아득한 저 삼산도

0
  • 기록 분류무용>전통무용>궁중무용>향악정재>향발무 
  • 기록 일시2018-04-12 20시
  • 기록 장소국립국악원 풍류사랑방
  • 소장처국악아카이브실
  • 기록유형동영상
  • 저장매체스토리지
  • 열람 조건온라인 열람, 다운로드 신청
  • 공공누리공공누리 제 4유형: 출처 표시 + 상업적 이용금지 + 변경금지

내용

○ 2018 목요풍류: 우리가 사랑하는 정악 풍류[04.12.]의 네 번째 프로그램 ○ 팸플릿 수록 내용 오늘 무대는 국립국악원 정악단의 고풍스러운 연주를 감상할 수 있는 시간이다. 정악단은 세계무형유산으로 지정된 '종묘제례악'을 비롯하여 다양한 궁중 음악과 풍류 음악 등 세계적인 음악이라 내세울 만한 연주 곡목을 보존, 전승하고 있다. 우리 선조들이 가꾸어온 풍성한 음악 문화를 이들의 연주를 통해 드러내는 것은 전통의 보존 이상의 행위이다. 옛 음악을 연주하지만 이들은 '지금 여기'를 노래하기 때문이다. 올곧게 이어 나가야 할 전통 음악이 이들의 손끝에서 다시 태어나는 순간을 지켜볼 수 있는 무대가 될 것이다. "향발무" '향발무(響舞)'는 '향발'이라는 작은 악기를 들고 추는 궁중무용이다. 반주 음악에 맞추어 일정 박이 되면 향발을 서로 맞부딪쳐 소리 내며 춤춘다. 원래 8명이 추지만, 경우에 따라 2, 4, 6, 10, 12명 등 인원을 조절하여 춘다. 춤과 금속성의 울림은 경쾌한 느낌을 준다.

○ 출연/국립국악원 정악단, 국립국악원 무용단 - 국립국악원 정악단은 옛 왕조의 궁중 음악 전통을 잇고 있습니다.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지정된 '종묘제례악'을 비롯하여 '수제천', '영산회상'등 궁중 연례악과 풍류 음악 그리고 우리 고유의 창법과 양식을 지닌 성악곡 가곡, 가사 및 악장 등을 주로 연주합니다. - 예술감독/유연숙 - 춤/백진희·이정미 - 집박/채조병 - 피리/김철, 대금/박장원, 해금/사현욱, 장구/박거현, 가야금/이유나, 거문고/윤성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