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악>기악>자진한잎 이전 다음

2018 목요풍류: 명인동감3(名人同感)[04.05.] - 04. 대금독주 ’청성곡’

12 0 0

0
  • 기록 분류정악>기악>자진한잎 
  • 기록 일시2018-04-05 20시
  • 기록 장소국립국악원 풍류사랑방
  • 소장처국악아카이브실
  • 기록유형동영상
  • 저장매체스토리지

내용

○ 2018 목요풍류: 명인동감3(名人同感)[04.05.]의 네 번째 프로그램 ○ 팸플릿 수록 내용 4월에 선보이는 목요풍류 명인동감(名人同感)의 첫 무대는 대나무의 청아한 떨림과 함께 시작한다. 피리 정재국, 대금 홍종진 두 명인이 연주하는 대나무의 울림을 제대로 감상할 수 있는 시간이다. 따사로운 봄날, 먼 산의 풀빛 정취(情趣)가 두 명인이 연주하는 피리와 대금 소리에 흠뻑 물들 즈음 우리는 어느새 4월의 풋풋함과 혼연일체가 될 것이다. '상령산', '자진한잎', '청성곡', '도드리'와 같이 아정(雅正)하면서도 친근한 우리 음악을 통해 피리와 대금의 정취를 온전히 감상해 보자. 두 명인의 피리와 대금에 더해 가야금이 함께 어우러지는 '영산회상'은 우리를 고즈넉한 줄풍류의 평안함으로 이끌 것이다. "청성곡" '청성곡(淸聲曲)'은 '청성자진한잎'이라고도 한다. 가곡 ‘태평가’의 선율을 보다 높게 연주하므로 '청성'즉 높은 소리라는 표현이 곡 이름에 붙었다. 높은 음역대를 소리내기 위해 역취로 힘껏 불어 연주하는 부분에서는 갈대의 청 울림을 제대로 감상할 수 있다. 긴 호흡으로 구사하는 화려한 장식은 곡에 다양한 색채감을 부여해 준다.

○ 대금/홍종진(국가무형문화재 제20호 대금정악 전수교육조교) - 대금 명인 홍종진은 풍류 음악을 좋아하시던 외조부 덕분에 어린 시절부터 최고 연주자들의 풍류를 들으며 자랐다. - 어린 시절의 환경은 명인을 대금의 길로 들어서게 했다. 국악사양성소에서 녹성 김성진 선생을 만나 대금을 배웠고, 1974년부터 서울시국악관현악단 수석 단원으로 활동하다가 1982년부터 이화여대 교수가 되어 교육자의 삶을 전개하였다. 한국정악원, 천안시 국악관현악단 등에서 지휘자로도 활동한 바 있다. 현재 이화여자대학교 명예교수이며 한국국악교육학회 명예회장, 한국전통문화원장으로서 대금정악은 물론 국악 교육을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그의 대금에 묻어난 연륜은 그가 평생 걸어온 길을 대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