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악>성악>가곡>여창>우조>우락 이전 다음

2018 목요풍류: 명인동감(名人同感)[04.19.] - 04. 우조우락 ’바람은’

12 0 0

바람은 지동(地動)치듯 불고 구진 비는 붓듯이 온다 눈정(情)에 거룬 님을 오날 밤 서로 만나자허고 판첩처서 맹세(盟誓) 받았더니 이 풍우 중에 제 어이 오리 진실로 오기곳 오량이면 연분(緣分)인가 허노라

0
  • 기록 분류정악>성악>가곡>여창>우조>우락 
  • 기록 일시2018-04-19 20시
  • 기록 장소국립국악원 풍류사랑방
  • 소장처국악아카이브실
  • 기록유형동영상
  • 저장매체스토리지

내용

○ 2018 목요풍류: 명인동감(名人同感)[04.19.]의 네 번째 프로그램 ○ 팸플릿 수록 내용 오늘 공연은 가곡의 아름다움을 만끽할 수 있는 무대이다. 남창가곡 5곡과 여창가곡 3곡, 남녀병창 1곡까지 9곡의 가곡을 가곡계의 세 명인이 한 무대에서 번갈아, 혹은 함께 노래한다. 가곡 한 바탕을 부를 때면 우조로 시작하여 반우 반계의 곡을 지나 계면조로 넘어가 '태평가'로 마무리한다. 가곡의 한바탕을 노래하지는 않지만 우조와 계면조를 안배하고 남녀창의 분포를 고르게 하여 남녀창가곡 한 바탕을 감상한 듯 뿌듯함을 선사할 것이다.

○ 가곡/김영기(국가무형문화재 제30호 가곡 예능보유자) - 김영기 명인은 선가로 일컬어지는 월하 김덕순 선생의 노래를 온전히 전승받아 43세의 젊은 나이에 예능보유자가 되었다. 악보로만 남아 있던 여창가곡 88곡의 복원에 매진해 왔으며 그 작업은 지금도 진행 중이어서 가곡의 지평을 드넓게 확장시켜 놓았다. 그녀의 소리는 농담이 있어 유유하고 호호한 멋이 일품이며, 대나무의 푸른 열정을 닮았다. 여창의 백미인 속청을 사용함에 있어서도 중저 음역대에서 내는 자연스러움을 간직하고 있다. KBS 국악대상을 세 차례 수상한 바 있으며, 월하문화재단 이사, 김영기 가곡보존회의 대표로 활동하고 있다. 이화여대, 서울대 등에서 후진 양성에 힘쓰는 한편 일반인에게 가곡, 시조 등을 보급하는 일에도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 출연/국립국악원 정악단 - 세피리/고우석·홍현우, 대금/노붕래·최성호, 단소/김휘곤·이승엽, 해금/류은정·고수영 - 가야금/이유나·김윤희, 거문고/윤성혜·이방실, 장구/홍석복·안성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