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속악>기악>산조>피리 이전 다음

국립국악원 제556회 화요상설 무형문화재 무대종목공연 : 나영선의 피리[2008.11.25] - 02. 서용석류 산조

534 0 0

자막이 없습니다.

0
  • 기록 분류민속악>기악>산조>피리 
  • 기록 일시2008-11-25 19시30분
  • 기록 장소국립국악원 우면당
  • 소장처국악아카이브실
  • 기록유형동영상
  • 저장매체스토리지

내용

ㅇ 국립국악원 제556회 화요상설 무형문화재 무대종목공연 : 나영선의 피리의 두번째 프로그램

ㅇ 프로그램 해설
오늘 연주되는 산조는 1984년 서용석 선생께서 구음(口音)으로 가락을 짠 가락을 피리로 완성한 서용석류 피리산조이다. 원래 서용석 선생은 대금과 아쟁의 명인이지만 작곡능력에도 뛰어난 자질을 갖추어 그때 그때 떠오르는 가락들을 정리해서 수많은 레파토리를 만드신 분이다. 기악합주 신뱃노래, 산조합주, 서용석류 해금산조등 많은 곡을 작곡하였다.
서용석류 피리산조는 진양, 중모리, 중중모리, 자진모리 장단으로 구성되었으며 이중 진양부터 중모리까지 우조와 계면조가 반복적으로 진행되며, 중중모리는 계면조로 시작하여 우조, 계면조, 경드름, 계면조의의 구노를 보이고 자진모리는 계면조에서 경드름을 거쳐 다시 계면조로 복귀하여 전체음악이 마무리된다.
서용석류 피리산조는 각 악장의 조의 진행이 변화있게 이루어지고, 특히 중중모리와 자진모리에 나오는 경드름의 진행이 주목되는데 이는 서용석선생 이 가진 풍부한 남도음악의 이해와 아기자기한 음악구성력에서 비롯된 것이라 하겠다. 서용석류 피리산조는 남도계면조의 전형적인 산조로 계면조가 특징적이며 피리가 갖고 있는 장점을 최대한 살려 음색의 한계를 선율과 자연스러운 장단새로 가장 각광받는 산조로서 자리매김을 했다. 오늘 연주하는 나영선 선생은 서용석선생과 한세현선생을 사사한 피리연주자로 서용석류 산조의 계승에 큰 역할을 하고 있으며 피리 중견연주자로서 정악과 민속악에 두루 능통한 연주자라고 할 수 있겠다.


ㅇ 피리/나영선
- 21세기 피리음악연구회 회원, 황종피리연구회 회원
- 한국 청소년 국악관현악단 지도교수
- 중요무형문화재 제46호 ‘피리정악 및 대취타’이수자
- 한양대학교 출강, 국립국악원 정악단 단원
ㅇ 장구/홍석복
- 단국대학교 국악과 졸업
- 실내악단 무지개다리 동인
- 국립국악원 정악단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