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속악>기악>산조>합주 이전 다음

국립국악원 민속악단 정기연주회 : 풍류, 과거를 넘어 현재를 수놓다. 남도음악의 거장 ‘한일섭명인’을 재조명하다 [2008.11.06] - 01. 산조합주

408 0 0

자막이 없습니다.

0
  • 기록 분류민속악>기악>산조>합주 
  • 기록 일시2008-11-06 19시30분
  • 기록 장소국립국악원 예악당
  • 소장처국악아카이브실
  • 기록유형동영상
  • 저장매체스토리지

내용

ㅇ 국립국악원 민속악단 정기연주회 : 풍류, 과거를 넘어 현재를 수놓다. 남도음악의 거장 ‘한일섭명인’을 재조명하다의 첫 번째 프로그램

ㅇ 프로그램 해설
산조(散調)는 장구반주를 곁들인 기악독주곡이다. ‘흩은 가락’의 의미를 갖는 산조는 시나위에 기원을 두고 있으며 판소리의 장단을 받아들여서 완성되었다. 가야금산조를 시작으로, 거문고·대금·해금·피리·아쟁산조가 만들어졌다. 산조는 다양한 가락과 장단의 예술적인 결합체이며 장단은 보통 진양-중모리-중중모리-자진모리의 순서로 구성된다. 전체적으로 죄었다 풀었다 하는 긴장과 이완의 대비로 멋을 표현한다. 오늘 연주는 합주곡으로 편성하였다.


ㅇ 피리/황광엽·이호진·이정훈(객원), 대금/길덕석·문재덕·김충환·원완철, 해금/김정림·김선구·김지희, 가야금/박준호·위희경·문경아, 거문고/원장현·한민택, 아쟁/김영길·윤서경, 장구/조용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