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속악>성악>민요>통속민요>남도 이전 다음

2016년 토요신명무대: 행복한 국악나무 <바형>[12.10.] - 06. 남도민요

12 0 0

○ 흥타령 성화가 났네 보거든 싫거나 안보거든 밉거나 니가 나지를 말았거나 내가 너를 몰랐거나 곰곰앉어 생각허니 생각끝에는 한숨이요 밤낮주야 수심걱정 생각끝일 날이 전혀없어 차라리 내가 먼저 죽어 너를 다려갈거나 아이고 데고 허허으 성화가 났네 헤 구름같이 오셨다가 번개처럼 가시는 님을 생각허는게 내 그렇지 쓸쓸한 빈 방안에 애를 태우니 병이 안 들소냐 아이고 데고 허허으 성화가 났네 헤 창 밖에 국화를 심고 국화 밑에 술을 빚어놓니 술 익자 국화 피자 벗님 오자 달이 돋네 아이야 거문고 청 쳐라 밤 새도록 놀아 보리라 아이고 데고 허허으 성화가 났네 헤 만경창파 수라도 음 못 다 씻을 천고 수심 위로주 한잔 술로 이제 와서 씻었으니 태백이 일험으로 장취불성이 되었네 아이고 데고 허허 너으어 성화가 났네 헤 ○ 개구리 타령 어 어허 어으허 어야 간다 간다 내가 돌아 나는 가 어 어허 어리어 어으허 어그야 여보도련님 참으로 가요 내 목을 댕기렁 베어 한강수 깊은물에 둥덩실 드리치어 이별인가 허느메냐 노든 봉황에 저두견 짝을 잃고 우노메라 춘풍에 놀랜봉접이 깨닳도록 들쳐내니 다려갈라면 다려가 어리히 이히 어허 어으허 어그야 달아 달아 밝은 달 이태백이 놀든 달 저달이 우연히 밝아 장부 간장을 다 녹여 아하 아하 어으허 어그야 서울 삼각산아 말 물어보자 너는 이 곳 오래 있어 지혜 많은 제자들을 얼마나 내고 보냈으며 지금도 진 멋있는 풍류남아 장안에 가득 찼으니 어찌 아니가 좋을손가 얼씨구 얼씨구 절씨구 얼씨구나 아 얼씨구 절씨구 지화자 좋네 얼씨구나 절씨구

0
  • 기록 분류민속악>성악>민요>통속민요>남도 
  • 기록 일시2016-12-10 15시
  • 기록 장소국립부산국악원 예지당(소극장)
  • 소장처국립부산국악원 자료실
  • 기록유형동영상
  • 저장매체동영상DVD-R
  • 열람 조건온라인 열람, 다운로드 신청
  • 공공누리공공누리 제 4유형: 출처 표시 + 상업적 이용금지 + 변경금지

내용

○ 2016년 토요신명무대: 행복한 국악나무 <바형>[12.10.]의 여섯 번째 프로그램 ○ 팸플릿 수록 내용 남도민요라고 하면 전라도·경상도·충청도의 일부 지역에서 불려지는 소리들을 총칭하였으나 좁은 의미로는 전라도 지방의 민요만을 가리키기도 한다. 전라도 민요는 평평하게 길게 뻗는 목을 중심으로 해서 밑에서 굵게 떠는 목, 흘러 내리거나 굴리는 목 등을 구사해 나간다. 이것을 시김새라고 하며 이 시김새가 표현을 강하게 만들고 슬픈 느낌을 주어 맺힌 한을 풀어나가는 듯한 감정을 불러일으킨다.

○ 국립부산국악원 성악단·기악단 - 민요/김미진·신진원·신현주 - 피리/김성훈, 대금/육지용, 해금/황보영, 아쟁/김경, 가야금/정진, 거문고/서정희, 장구/윤승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