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희>창작연희>노래극 이전 다음

2008 국립국악원 어린이날 특별공연 : 어린이 음악극 오늘이[05.03] - 01. 제1장 오늘이의 위험한 여행

152 0 0

아니리 : 옛날 하고도 아주 먼 옛날, 그러니까 이 할미의 엄마의 엄마의 엄마의 엄마의 엄마의 엄마의 엄마의 엄마의, 또 그 엄마의 엄마의 엄마의 엄마의 엄마의 엄마의 엄마의 엄마의 엄마가 태어나기 훨씬 전에 저 해동국 바다 건너 서천강 지나 황천강 건너 청수바다 너머에 원천강이라는 곳이 있었지요. 그 땅에는 이름이 오늘이라고 하는 예쁜 여자 아이 하나가 살고 있었는데, 처음에 그 아이는 자기가 어디서 왔는지, 그리고 자기가 누구인지도 알지 못했대요. 게다가 이름도 모르고 나이도 몰랐어요. 그래서 언젠가 어느 뱃사람들이 우연히 그 아이를 만나게 되었는데, 그 아이를 오늘 만나게 되었다 해서 이름을 오늘이라고 지어 주었대요. 오늘이는 엄마 아빠가 누군지도 몰랐어요. 대신 언제부턴가 커다란 학 한마리가 날아와 오늘이를 돌봐주곤 했지요. <오늘이 노래> 오늘 오늘 오늘이라/달도 좋아 오늘이야/오늘 오늘 오늘이라 날도 좋아 오늘이야/오늘 오늘 오늘이야/어제도 없고 내일도 없어 자고나도 오늘이고/또 자고나도 오늘이야/오늘 오늘 오늘이라 달도 좋아 오늘이야/오늘 오늘 오늘이라/날도 좋아 오늘이야 오늘이 오늘이소서/저물지도 새지도 마시고/새더라도 늘 오늘이소서/나날이 오늘이소서 아니리 : 그러던 어느 날 오늘이는 학처럼 하늘을 날고 싶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어요. 그래서 학에게 이렇게 말했죠. 오늘이 : 나도 너처럼 하늘을 날고 싶어. 날 등에 태우고 날 수는 없겠니? 그래? 오늘이 : 와~ 높다~ 더 높게~ 아 신난다~ 저 쪽? 너무 신기해. 우리 이제 내려가자. 저쪽으로~ 오늘이 : 이히히 다왔다~ 오늘이 : 왜그래? 어~ 왜그래? 어떻게 왜왜그래. 학아. 어떡해. 이리와. 이리나와~ 오늘이 : 괜찮아? 미안해... 괜히 나 때문에... 학 : (딸국질을 하며 고개를 가로젓는다) 오늘이 : 그나저나 여기가 어디지? 오늘이 : 크- 냄새!... 여긴 온통 엉망이야. 학 : (학이 몸을 부르르 떨며 몸을 가누지 못한다.) 오늘이 : 정신차려. 내가 도와줄게. (학을 부축한다) 학 : (딸꾹) 오늘이 : 여긴 정말 아무 것도 없어. 온통 검은색이야. 학 : (딸꾹) 오늘이 : 난 바깥세상에 이런 곳이 있을 줄 몰랐어. 학 : (딸꾹) 오늘이 : 여긴 사계절도 멈춰 버린 거 같아. 너무 슬퍼... 오늘이 : 빨리 원천강으로 돌아가야겠어. 이곳을 원래대로 되돌려 놔야겠어. 오늘이 : 너 그 몸으로 다시 날 수 있겠어? 오늘이 : 그나저나 여기가 어디지? 어느 쪽으로 가야 원천강이 나올까? (오늘이와 학이 주위를 두리번거린다.) 아니리 : 오늘아! 여기다 여기. 오늘이 : 네? 아니리 : 저 바다 건너 산 넘고 들을 지나 서천 강가로 가보렴. 그곳에 가면 글을 읽는 아주 박식한 도령이 하나 있는데, 그 도령한테 물어보면 원천강 가는 길을 알 수 있을 게야. 오늘이 : 글 읽는 도령이요? 네... 고맙습니다. (학에게) 들었지?

0
  • 기록 분류연희>창작연희>노래극 
  • 기록 일시2008-05-03 17시
  • 기록 장소국립국악원 우면당
  • 소장처국악아카이브실
  • 기록유형동영상
  • 저장매체스토리지

내용

ㅇ 2008 국립국악원 어린이날 특별공연 : 어린이 음악극 오늘이[05.03]의 첫 번째 프로그램 ㅇ 프로그램 해설 옛날, 옛날, 옛날 하고도 아주 먼 옛날, 저 해동국 바다 건너 서천강 지나 황천강 건너 청수바다 너머에 있던 원청강이라는 곳. 그땅에는 이름이 오늘이라고 하는 옥 같이 예쁜 여자 아이가 하나 살고있었어요. 그 아인 자기가 어디서 왔는지, 그리고 자기가 누구인지도 알지 못했대요. 게다가 이름도 모르고 나이도 몰랐지요. 언젠가 어느 뱃사람들이 우연히 그 아이를 만나게 되었는데, 글쎄 오늘 만나게 되었다 해서 이름을 '오늘이' 라고 지어주었대요. 오늘이는 언젠가부턴가 날아 온 커다란 학 한마리가 돌봐주곤 했지요. 어느 날, 오늘이는 학과 함께 세상 구경을 나왔어요. 그런데 그만 기름으로 뒤덮인 검은 바다에 빠지고 말았답니다. 푸른빛을 잃고 검게 변해 아파하는 바다를 보면서 잃어버린 자연의 모습을 되돌리기로 한 오늘이는 사계절이 모여 있는 원천강으로 돌아가기로 했지요. 원천강으로 가는 길, 오늘이는 아주 특별한 친구들을 만나게 되는데... 제주 신화 '원천강 본풀이'를 바탕으로 한 신기롭고도 어여쁜 오늘이의 여행, 궁금한 친구들~ 지금 함께 떠나보아요.

ㅇ 출연/국립국악원 민속악단·무용단 - 오늘이/강효주, 학/박경순, 매일이/박성호 - 뽀글이(연꽃나무)/김민경·김영애·조은주 - 이무기/안덕기·박상주, 이야기 할머니(도창)/양명희 ㅇ 반주/국립국악원 창작악단 - 음악지도·지휘/권성택 - 대금·소금/이명훈, 피리·태평소/이홍근 - 해금/조혜령, 가야금/박세연·이주인, 대아쟁/김설아 - 타악/양재춘·서수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