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속악>성악>잡가>서도>좌창>공명가 이전 다음

목요풍류: 두고 온 소리, 보고픈 산하[2017.03.09.] - 02. 공명가

5 0 0

○ 공명가
공명이 갈건야복으로 남병산 올라 단 높이 놓고 동남풍 빌 제
동에는 청룡기요 북에는 현무기요 남에는 주작기요 서에는 백기로다 중앙에는 황기를 꽂고
오방기치를 동서사방으로 좌르르르르 버리워 꽂고
발 벗고 머리풀고 학창흑대 띠고 단에 올라 동남풍 빌은 후에
단하를 굽어보니 강상에 둥~둥둥둥 떠오는 배 서성정봉에 밴 줄로만 알았더니 자룡에 배가 분명하다
즉시 단하로 나려가니 자룡선척은 대하였다가 선생을 뵈입고 읍하는 말이
선생은 체후일향 하옵시며 동남풍 무사히 빌어 계시나이까
동남풍은 무사히 빌었으나 뒤에 추병이 올 듯하니 어서 배 돌리여 행선을 하라
자룡이 여짜오되 소장하나 있사오니 무삼 염려가 있사오리까
즉시 배를 타고 하구로 돌아갈 제 주유 노숙다려 하는 말이
공명은 제 아무리 상통천문 하달지리 육도삼략을 무불능통 할지라도
갑자년 갑자월 갑자일 갑자시에 동남풍 빌기는 만무로구나
말이 맞지 못하야 풍운이 대작하며 동남풍 일어날 제
검정 구름은 뭉게뭉게 뇌성 벽력은 우루루루루 바람은 지동치듯 번개는 번쩍 빗방울은 뚝뚝뚝뚝 떨어질 제
주유 깜짝 놀라 북창을 열고 남병산 바라를 보니 단상에 깃발은 펄펄펄펄 나붓기여 서북을 가리워 칠제
이때에 서성 정봉 양장불러 분부하되 공명은 천신같은 모사니 저런 모사를 두었다가는 일후 후환이 미칠 듯 하니
너희 두 장수는 불문곡직하고 남병산 올라가여 공명의 머리를 베여를 오라
만약 베여오지 못하며는 군법 시행을 행하리로다
서성 정봉 분부 듣고 필마단기로 장창을 높이 들고 서성일랑 수로로 가고 정봉일랑 육로로 가여
남병산 올라가니 공명선생은 간 곳없고 다만 남은 건 좌우단지킨 군사 뿐이라
한종실 유황숙은 덕이 두터워 저런 명장을 두었건만 오왕 손권은 다만 인자 뿐이라 천의를 거역지를 못하여 나는 돌아만 가노라

0
  • 기록 분류민속악>성악>잡가>서도>좌창>공명가 
  • 기록 일시2017-03-09 20시
  • 기록 장소국립국악원 풍류사랑방
  • 소장처국악아카이브실
  • 기록유형동영상
  • 저장매체스토리지

내용

○ 목요풍류: 두고 온 소리, 보고픈 산하[2017.03.09.]의 두 번째 프로그램

○ 팸플릿 수록 내용
<공명가(孔明歌)>는 적벽가의 내용을 노래한 서도좌창이다. 촉한(蜀漢)의 재상인 제갈공명이 남병산에 올라가 칠성단을 쌓아 놓고 동남풍을 비는 광경부터 오나라의 군대를 격퇴하고 조자룡과 함께 본국으로 돌아가는 대목까지를 노래한다. 장단은 글자 수에 따라 달라져 일정치 않으며 수심가토리로 마무리한다.

○ 출연/유지숙(국립국악원 민속악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