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악>성악>시조>경제 이전 다음

국악콘서트 : 다담(茶談)[2010.11.23.] - 01. 문열기 - 평시조 ‘동짓달 기나긴 밤을’

504 0 0

동짓달 기나긴 밤을 한 허리를 베어 내어
춘풍 이불 아래 서리서리 넣었다가
어룬 님 오신 날 밤이여든 구비구비

0
  • 기록 분류정악>성악>시조>경제 
  • 기록 일시2010-11-23 11시
  • 기록 장소국립국악원 우면당
  • 소장처국악아카이브실
  • 기록유형동영상
  • 저장매체스토리지

내용

ㅇ 국악콘서트 : 다담(茶談)[2010.11.23]의 첫 번째 프로그램

ㅇ 팸플릿 수록 내용
시조는 시조시를 장구 반주로 노래하는 성악곡이다. 초장, 중장, 종장의 간결한 형식에 삶의 희로애락을 담아낸 시조시는 가곡으로 노래하거나, 보다 단순한 시조창으로 불렸다. 특히 소탈한 멋을 즐겼던 서민들이 선비들의 노래인 정가를 보다 쉽게 부를 수 있도록 창안된 ‘쉽고 간단한 정가풍의 생활 노래’가 곧 시조라고 할 수 있다. 오늘은 황진이의 대표적인 시조로 뛰어난 문학성을 인정 받고 있는 ‘동짓달 기나긴 밤을’에 가락을 얹어 부른다.

ㅇ 노래/이준아(국립국악원 정악단), 피리/나영선(국립국악원 정악단), 대금/김상준(국립국악원 정악단), 해금/류정연(국립국악원 정악단), 장구/홍석복(국립국악원 정악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