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용>전통무용>민속무용>독무>살풀이 이전 다음

2014년 국립국악원 무용단 하반기 정기공연: 사제동행[2014.09.26.] 마스터본 - 09. 살풀이춤(이매방류)

29 0 0

자막이 없습니다.

0
  • 기록 분류무용>전통무용>민속무용>독무>살풀이 
  • 기록 일시2014-09-26 20시
  • 기록 장소국립국악원 예악당
  • 소장처국악아카이브실
  • 기록유형동영상
  • 저장매체스토리지

내용

○ 2014년 무용단 하반기 정기공연: 사제동행[09.26.]의 아홉 번째 프로그램

○ 팸플릿 수록 내용
살풀이춤은 한국 전통춤뿐 아니라, 한국 전통 예술의 아름다움을 대표하는 춤이다. 춤꾼이 흰색 치마저고리를 곱게 차려입고, 쪽머리에 버선발로 수건을 들고 서 있기만 해도 그림이 된다. 글자 그대로 해석하면 맺힌 한(恨)과 살(煞)을 푸는 춤이지만, 여성미가 듬뿍 담긴 교방춤 계열의 춤이다.
느리고 애조 띤 가락에 맞추어 심정을 풀어내면서 맛깔나게 춤이 전개되는데, 낮은 시선으로 수건을 뿌리며 자신의 한을 표현한다. 또 깊은 한을 어쩌지 못해 수건을 던지고 돌아서지만, 수건으로 다가가 한참을 어르다가 다시 집어 들면서 춤이 전환된다. 이즈음 장단도 자진모리로 바뀌며 흥을 돋우기 시작하고, 춤도 활발해지면서, 슬픔을 기쁨으로 승화시킨다. 그렇게 살풀이춤은 한과 살을 풀어내면서, 춤을 통해 관객들의 한과 살도 함께 풀어내는 춤이다. 이매방(1926~ )은 우리 춤의 법무(法舞)인 승무와 검무로 기본을 잡은 다음에 살풀이춤을 추어야 한다고 한다. 춤꾼 개인의 내면과 심정이 표출되는 춤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살풀이춤은 여러 유파가 공존하며, 춤꾼의 개성과 다양성과 즉흥성을 볼 수 있는 흥미로운 춤이다. 중요무형문화재 제97호로 지정된 이매방류 살풀이춤 역시 이매방의 개성이 두드러진 춤이다. 일제강점기에 소학교에 들어가기 전부터 목포권번의 동기들과 함께 춤을 배우기 시작했으니, 선생에게는 교방춤의 예맥이 뼛속 깊이 새겨져 있고, 남도 예술의 정수와 양식이 고스란히 남아 있다. 음악 기법인 잉어걸이, 완자걸이, 양우선 등을 춤의 기법으로 소화해 춤 용어로 가져왔고, 대삼 소삼을 중시한다. 수건 사위는 호화롭고, 발놀림은 세밀하다.
그래서 이매방류 살풀이춤은 교방춤의 교태미가 중시되며, 기교가 다양한 점이 특징이다. 이 춤의 지도는 무용단의 한명옥 예술감독이 맡았다. 그이는 이전의 작업에서도 전통춤에 대한 열린 시각으로 살풀이춤을 어머니에 대한 그리움으로 재해석해 또 다른 정조(情調)와 생기(生氣)를 만들곤 했었다. 이번 공연에서는 교태미로 대표되는 이매방류 살풀이춤을 깊은 호흡과 절제로 우아하게 표현하며, 자기 몸 언어로 해석하도록 지도했다.

○ 지도/한명옥(국립국악원 무용단 예술감독)
○ 춤/최병재(중요무형문화재 제97호 '이매방류 살풀이' 이수자) · 양선희(중요무형문화재 제97호 '이매방류 살풀이' 이수자) · 장민하(중요무형문화재 제97호 '이매방류 살풀이' 이수자) · 김태은 · 이정미 · 이미영 · 이윤정
○ 대금/원완철, 가야금/문경아, 거문고/이재하, 아쟁/윤서경, 장구/조용복, 징/장수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