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음악>기타 이전 다음

빛나는 불협화음: 신한악[2016.06.04.] - 05. Another East

25 0 0

○ 자막보완요망 라라라라라라라-라 라라라라라라라-라 라라라라라라라-라 라라라라라라라 우-----우-------우으으우---우우--이---으으음-- 아-----아아-------아 따라------아아---아이아--- 우--우 우----우------- 라라라라라라라-라 라라라라라라라-라 라라라라라라라-라 라라라라라 라라라하 라하-라 라라라하 라하-라 라라라하 라하-라 라라라라라라라-라 라라라라라라라- 라라라라라라라- 라라라라라라라- 라라라라라라라-라 라라라라라라라---- 라라라하 라하-라 라라라하 라하-라 라라라하 라----

0
  • 기록 분류창작음악>기타 
  • 기록 일시2016-06-04 19시
  • 기록 장소국립국악원 연희마당
  • 소장처국악아카이브실
  • 기록유형동영상
  • 저장매체스토리지

내용

○ 2016 빛나는 불협화음: 신한악[06.04.]의 다섯 번째 프로그램 ○ 팸플릿 수록 내용 한국전통음악과 일본 재즈의 만남! 한국전통악기와 피아노·드럼·베이스. 출발은 다르지만, 같은 인간의 감성을 노래하는 그들과 우리의 공감共感 한국이나 일본도 세계에서 보면 동쪽의 나라. 서로 다른 나라라고 하는 인식은 있어도 세계에서 보면 동쪽에 있는 같은 아시아이다. 그래서 오늘은 우리가 함께 공감할 수 있는 것들을 주제로 풀어보았다. 전통에 즉흥을 가미한 , '인간은 강하다'는 감정을 담은 <아름답고 강한 꽃>, 한·일의 차이점을 음악으로 풀어본 등의 곡들이 한국 전통악기와 피아노·드럼·베이스를 통해 연주된다.

○ 출연/ '신한악' 신한악은 재일교포 국악연주가 민영치와 역시 재일교포 피아니스트 하쿠에이김을 중심으로 전통 음악가와 재즈 연주가가 만난 월드뮤직그룹이다. 이들은 한민족의 정서를 공유하며 전통과 재즈가 융합된 형태의 음악을 통해 월드뮤직으로 국악의 미래를 그려볼 수 있는 무대를 만든다. - 작곡·편곡/민영치·하쿠에이 김 - 장구·대금/민영치 - 피아노/하쿠에이 김 - 가야금/주보라, 소리/이봉근, 베이스/황호규, 드럼/오오츠키 "KALTA"히데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