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음악>기악 이전 다음

풍류사랑방 기획공연 금요공감: 신한악[2016.04.08.] - 04. Another East

14 0 0

라라어허라라라- 라라어허라라라라
라라어허라라라라 라라어허라라라라
(스캣)

라라어허라라라- 라라어허라라라라
라라어허라라라라 라라어허라라라라
음-- 음--
(스캣)

0
  • 기록 분류창작음악>기악 
  • 기록 일시2016-04-08 20시
  • 기록 장소국립국악원 풍류사랑방
  • 소장처국악아카이브실
  • 기록유형동영상
  • 저장매체스토리지

내용

○ 2016 풍류사랑방 기획공연-금요공감: 신한악[04.08.]의 네 번째 프로그램

○ 팸플릿 수록 내용
중반 이후에 등장하는 한국의 전통 리듬을 기본으로 타악기군이 클라이막스로 이끈다. 민영치와 하쿠에이 김이 만나 바로 공동 작곡 했다.
한국이나 일본도 세계에서 보면 동쪽의 나라. 서로 다른 나라라고 하는 인식은 있어도 세계에서 보면 동쪽에 있는
같은 아시아이다. 같으면서 많은 차이도 있다. 그래서 아주 흥미롭다.

○ 작곡·편곡/민영치&하쿠에이 김
○ 장구/민영치
'슬기둥'과 '푸리', '토리'의 멤버로서 국내에서 활동한 민영치(타악·대금)는 오사카에서 태어났지만 국립국악고등학교와 서울대에서 국악을 공부했으며 세계사물놀이경연대회 금상 수상, 동아콩쿠르 수상 등 화려한 경력과 함께 1990년대 국악계에 신선한 새바람을 불러일으킨 장본인이다.
- 재일교포 국악연주자 민영치는 한국, 일본, 미국 등 세계각국에서 작업 및 공연
- 1990년대부터 클래식 및 대중음악과 국악의 접목을 위한 활동
- 국악과 현대음악이 어우러진 '신한악(新韓樂)'이라는 무대를 프로듀서
-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주최하는 한국창작음학제(ARKO 아창제)에서 국내 6명의 작곡가로 선정
○ 피아노·꽹과리/하쿠에이 김
재일교포 피아니스트이자 작곡자인 하쿠에이 김은 일본과 호주 등지에서 활동해온 재즈뮤지션이다. 프랑스의 재즈잡지 [JAZZMAN]은 그의 연주를 두고 '풍부한 리듬의 아이디어라든지 다이나믹하면서도 여유로운 연주가 재키 테라슨과 스티븐 스콧을 연상케 한다'고 평했다. 그리고 2012년 일본과 한국에서 개봉한 영화 [백자의 사람 : 조선의 흙이 되다]의 엔딩곡을 작곡하고 연주해 좋은 반응을 얻었다. 2009년 일본의 대표적인 연주자 오오츠키 칼타 히데노부(드럼), 스기모토 토모카즈(베이스)와 함께 재즈트리오 '트라이소닉 (Trisonique)'을 결성하여 활동하고 있다.
- 호주의 시드니뮤직콘서바트리움에서 재즈 피아니스트이자 평론가
- 2005년 데뷔 앨범 'Open the Green Door'를 발표
- 2009년 재즈트리오 '트라이소닉(Trisonique)'을 결성하여 활동
- 유니버셜뮤직 레이블로 앨범도 발매
○ 소리·징/이봉근
- 제19회 동아 국악 콩쿨 일반부 판소리 부문 금상
- Asian Music Festival in Tokyo(오케스트라 공동 출연)
- 뉴욕 링컨·센터 주최「out of doors' festival」초청 공연
- 일본 아오모리 미술관 초청 공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