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악>기악>영산회상>평조회상>상영산 이전 다음

2016년 풍류사랑방 기획공연 목요풍류: 풍류시리즈 4 <풍류 악곡의 재편>[06.02.] - 01. 취태평지곡 중 ’상령산’

101 0 0

0
  • 기록 분류정악>기악>영산회상>평조회상>상영산 
  • 기록 일시2016-06-02 20시
  • 기록 장소국립국악원 풍류사랑방
  • 소장처국악아카이브실
  • 기록유형동영상
  • 저장매체스토리지

내용

○ 2016년 풍류사랑방 기획공연 목요풍류: 풍류시리즈 4 <풍류 악곡의 재편>[06.02.]의 첫 번째 프로그램 ○ 팸플릿 수록 내용 취태평지곡(醉太平之曲)은 현악영산회상을 낮게 연주하는 평조회상의 아명(雅名)이다. 평조회상을 관현합주로 연주하면 유초신지곡이라 하고 실내악편성으로 연주하면 취태평지곡이라 불렀다. 원래의 악기편성은 가야금, 거문고, 대금, 세피리, 단소, 양금, 장구 등으로 이루어지지만 상황에 따라서 몇 개의 악기로 연주하기도 한다. 이러한 관습은 영산회상이 열린 음악이라는 증거가 되기도 한다. 피리, 가야금, 단소의 조합이 아니더라도 영산회상은 악기의 다양한 조합이 가능한 음악이어서, 즐기고자 하는 음색의 어울림을 추구해 볼 수 있다. 이번 무대에서는 세피리와 가야금, 평조단소로 상령산 한 곡을 연주하는데 세피리는 평조회상의 음역 그대로 연주하며 단소도 평조 단소를 사용한다. 옛 음악인들은 취태평지곡을 배경음악으로 연주하고 상사별곡과 같은 노래를 얹어 부르면서 표정 있는 음악을 즐기기도 하였다. 관현합주곡을 풍류방에서 연주하기에 좋은 세 종류의 악기로 재편성하여 연주함으로써 사랑방의 고즈넉한 정취를 즐겨보도록 하였다.

○ 연주/국립국악원 정악단 - 세피리/김성진, 가야금/이유나, 평조단소/문응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