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속악>기악>산조>거문고 이전 다음

2016년 풍류사랑방 기획공연 목요풍류: 산조시리즈 8 <거문고 산조>[06.16.] - 01. 백낙준 거문고 산조

617 0 0

0
  • 기록 분류민속악>기악>산조>거문고 
  • 기록 일시2016-06-16 20시
  • 기록 장소국립국악원 풍류사랑방
  • 소장처국악아카이브실
  • 기록유형동영상
  • 저장매체스토리지

내용

○ 2016년 풍류사랑방 기획공연 목요풍류: 산조시리즈 8 <거문고 산조>[06.16.]의 첫 번째 프로그램 ○ 팸플릿 수록 내용 백낙준(1876-1930)은 거문고산조의 창시자이다. 거문고산조는 가야금산조에 비해 늦게 시작되었다. 선비의 악기로 애호 받던 거문고로 허튼 가락[散調]을 연주하는 일을 불경스럽게 보는 시선 때문이었다. 산조를 거문고로 연주한 백낙준의 선택은 일종의 혁명이었다. 일정 시기 저항이 있었지만 거문고의 묵직한 소리는 산조와 만난 이후 특별한 멋을 뿜어내었고 거문고 산조는 1978년에 중요무형문화재 제16호로 지정되어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게 되었다. 백낙준은 20세 무렵 부친의 구음가락을 거문고에 얹어 처음 산조를 연주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후 그의 음악은 삼남 지역에서 인기를 누리기 시작했다. 다행히도 1929년 일본 빅타 레코드에 취입한 음원에 그의 산조가 담겨 전해지고 있어 초기 거문고산조의 소리를 확인할 수 있다. 백낙준은 가야금 산조에 없던 엇모리 장단을 추가하여 진양조-중모리-엇모리-잔모리의 네 부분으로 만들었다. 백낙준의 거문고 가락은 신쾌동에 이어 박석기, 한갑득에게 전해졌다. 이후 거문고산조의 전승은 두 가지의 유파로 나뉘어 전승되고 있다. 한갑득류 예능보유자는 이재화이고, 신쾌동류 예능보유자는 김영재이다. 백낙준의 거문고산조는 현재 활발하게 연주되고 있지는 않지만, 거문고산조의 시초를 이루는 음악이라는 점에서 음악사적으로 주목된다.

○ 거문고/김준하, 반주/최재영(한양대학교 석사과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