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악>성악>시조 이전 다음

2009 토요상설공연: 유빈형[09.19.] - 02. 평시조 ‘청산은 어찌하여’, 지름시조 ‘홀문창외’

144 0 0

청산은 어찌 허여 만고에 푸르르며 유수는 어찌 허여 주야에 긋지 아니는 고 우리도 그치지 말고 만고상청. 홀문창외 풍동죽하니 의시낭군 예리성을 하무백년 못볼 님은 단장 회를 모르시나 동자야 뒷동산 송림초당 삼간에 달 비치었다 하마 올 가.

0
  • 기록 분류정악>성악>시조 
  • 기록 일시2009-09-19 17시
  • 기록 장소국립국악원 우면당
  • 소장처국악아카이브실
  • 기록유형동영상
  • 저장매체스토리지

내용

ㅇ 2009 토요상설공연 : 유빈형[09.19]의 두 번째 프로그램 ㅇ 팸플릿 수록 내용 시조는 시조시를 장구 반주로 노래하는 성악곡이다. 최근에는 장구 외에도 세피리, 대금, 해금을 더하여 편성하기도 한다. 시조는 조선 후기에 풍류를 좋아하는 이들의 생활 속에서 널리 유행했다. 초․중․종장의 3장 형식이며, 대개 황종, 중려, 임종의 세 음으로 구성되는 계면조이다. 장단은 5박과 8박의 혼합으로 이루어진다. 평시조는 높지도 않고 낮지도 않게 평평하게 시작하여 평시조라고 한다. 노랫말 '청산은 어찌하여'는 퇴계 이황(1501-1570)이 지은 것으로 부지런히 배우기를 권장하는 내용이다. 지름은 “질러 낸다”는 뜻으로, 남창 지름시조는 높은 음역에서 통성으로 느린 속도로 시작하여 부른다. 남창지름시조는 남자가 부를 때 곡상을 더 잘 살릴 수 있다. '홀문창외'로 시작하는 시는 임을 간절히 그리는 마음을 표현하는 내용이다.

ㅇ 남창/홍창남, 여창/조일하 ㅇ 장구/문현, 피리/김성진, 대금/문응관, 해금/류정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