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악>성악>시조 이전 다음

2010 토요명품공연: 바형[10.16.] - 03. 평시조 ’태산이’, 지름시조 ’바람아’

229 0 0

태산이 높다하되 하늘아래 뫼이로다 오르고 또 오르면 못 오를 리 없건마는 사람이 제 아니 오르고 뫼만 높다 (하더라) 바람아 부지마라 휘어진 정자(亭子) 나뭇잎이 다 떨어진다 세월아 가지마라 옥빈홍안(玉斌紅顔)이 공로(空老)이로다 인생이 부득항소년(不得恒少年)이니 그를 설워 (하노라)

0
  • 기록 분류정악>성악>시조 
  • 기록 일시2010-10-16 16시
  • 기록 장소국립국악원 우면당
  • 소장처국악아카이브실
  • 기록유형동영상
  • 저장매체스토리지

내용

○ 2010 토요명품공연: 바형[10.16.]의 세 번째 프로그램 ○ 프로그램 해설 시조는 시조시를 장구 반주로 노래하는 성악곡이다. 최근에는 장구 외에도 세피리, 대금, 해금을 더하여 편성하기도 한다. 시조는 조선 후기에 풍류를 좋아하는 이들의 생활 속에서 널리 유행했다. 초·중·종장의 3장 형식이며, 장단은 5박과 8박의 혼합으로 이루어진다. 평시조가 황종, 중려, 임종의 세 음으로 구성되는 계면조인데, 우조시는 서울 우대(지금의 樓上洞 일대) 소리꾼들이 부르던 시조로서 우조풍의 가락을 삽입하여 부른다.지름은 "질러 내다"는 뜻으로, 남창 지름시조는 높은 음을 통성으로 느리게 시작한다. 남창지름시조는 남자가 부르면 곡상을 더 잘 살릴 수 있다.

○ 연주/국립국악원 정악단 - 노래/김병오 - 피리/나영선, 대금/문응관, 해금/류정연, 장구/홍창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