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악>성악>시조>향제>기타>지름시조 이전 다음

2015 풍류사랑방 기획공연: 토요정담 ’이순신의 진進진眞진盡’[04.25.] - 08. 시조 ’석 자 장검’

51 0 0

○ 지름시조 '석 자 장검'
석 자 장검 높이 들어 푸른 하늘에 맹세하니,
산과 바다가 함께 기뻐하네.
단 칼에 더러운 무리 깨끗이 쓸어버리니,
산과 바다가 핏빛으로 물드는구나.

0
  • 기록 분류정악>성악>시조>향제>기타>지름시조 
  • 기록 일시2015-04-25 11시
  • 기록 장소국립국악원 풍류사랑방
  • 소장처국악아카이브실
  • 기록유형동영상
  • 저장매체스토리지

내용

○ 2015 풍류사랑방 기획공연: 토요정담 '이순신의 진進진眞진盡'[04.25.]의 여덟 번째 프로그램

○ 팸플릿 수록 내용
충청남도 아산의 현충사에는 이순신 장군의 장검(보물 제326호)이 두 자루 있다. 이순신의 정신이 서려 있는 이 장검은 김훈의 소설 '칼의 노래'의 소재가 되기도 했는데, 전문가들은 이 장검을 조선 최고의 명품 도검으로 꼽는다. 칼에는 검명(劍名)과 제작자, 제작시기를 새겼는데, <이충무공전서>에는 이 검명을 합쳐 <장검(長劒)>이라고 제목을 달아 놓았는데, 오늘 그 내용을 번역해 시조 가락에 얹어 노래로 감상해 본다.

<석 자 장검>
三尺誓天 山河動色(삼척서천 산하동색) 석 자 장검 높이 들어 푸른 하늘에 맹세하니,
산과 바다가 함께 기뻐하네.
一揮掃蕩 血染山河(일휘소탕 혈염산하) 단 칼에 더러운 무리 깨끗이 쓸어버리니,
산과 바다가 핏빛으로 물드는구나. (번역: 박종평)

○ 노래/김병오, 피리/김성진, 해금/공경진, 장구/홍석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