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악>기악>여민락 이전 다음

2012 토요명품공연: 종합 ’사’형[08.25.] - 01. 해령

84 0 0

0
  • 기록 분류정악>기악>여민락 
  • 기록 일시2012-08-25 16시
  • 기록 장소국립국악원 우면당
  • 소장처국악아카이브실
  • 기록유형음향
  • 저장매체스토리지

내용

○ 2012 토요명품공연: 종합 '사'형[08.25.]의 첫 번째 프로그램 ○ 팸플릿 수록 내용 세종대왕은 훈민정음을 창제한 이후, 그것을 이용해 조상들의 업적을 칭송하고 나라의 평안을 기원하는 마음을 담은 용비어천가를 짓도록 했다. 그리고 용비어천가의 내용을 가지고 백성들과 더불어 즐긴다는 의미를 담아 여민락이라는 곡을 만들었다. 현재 여민락은 노래는 사라지고 기악곡으로 '여민락', '여민락 만', '여민락 영', '해령' 이렇게 네 가지 변주곡이 전승되고 있다. '해령(解令)'은 '여민락 영'의 가락을 바탕으로 장식적인 가락을 더 넣어 변주한 음악이다. 조선후기 왕의 행차에서 위엄을 돋우는 중요한 행악곡으로 사용되었고, 궁궐 안 정전에서 거행되는 의례에서는 편종과 편경 등의 악기를 추가 편성하여 화려하면서도 장중한 분위기를 자아내는 연주곡으로 사랑받았다. 피리가 주선율을 이끌어가다가 중간 중간 쉴 때, 다른 악기들이 가락을 받아 이어서 연주하는 방식인 연음형식으로 되어있다. '상서롭고 평화로운 나날'이라는 뜻의 '서일화지곡(瑞日和之曲)'이라는 이름으로도 불린다.

○ 집박/이세환, 피리/나영선·김성진·고우석·홍현우·김성준·민지홍(준단원), 대금/채조병·최성호·김정승·김기엽·박장원, 해금/김기동·류은정·전은혜·사현욱·공경진·김용선, 아쟁/정계종, 소금/김휘곤, 편종/홍선숙, 편경/조인환, 장구/홍석복, 좌고/김병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