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악>기악>취타>관현악취타>수요남극 이전 다음

국립국악원 전승음악 악보: 해금 정악보[2015.12.31.] - 21. 현악취타(수요남극지곡) ’취타’

34 0 0

0
  • 기록 분류정악>기악>취타>관현악취타>수요남극 
  • 기록 일시2015-12-31
  • 기록 장소국립국악원 국악연구실
  • 소장처국악아카이브실
  • 기록유형음향
  • 저장매체스토리지

내용

○ 국립국악원 전승음악 악보: 해금 정악보[2015.12.31.]의 현악취타의 첫 번째 음원 ○ 수록내용 <현악취타>는 관악중심의 <취타>를 현악기 중심으로 편곡한 악곡이다. 다른 이름으로 <수요남극지곡(壽曜南極之曲)>이라 부르기도 한다. 본래 <취타>는 조선시대 취고수(吹鼓手)의 전통을 이은 행진음악 <대취타(大吹打)>를 관현악기에 맞추어 편곡한 곡으로, 임금의 행차와 군중(軍中) 행진 및 개선 의식 등에 쓰였다. 20세기 초 이왕직아악부가 편찬한 정악보에는 <수요남극지곡>의 명칭으로 가야금, 거문고의 취타 악보가 등장한다. 본 악보에서는 이 현악기 중심의 취타를 <현악취타>라 부르고자 한다. <취타>는 원래 행진이 마칠 때까지 한곡을 반복적으로 연주하는 형식이었지만, 1976년 국립국악원에서 처음으로 <취타>에 이어 <길군악>-<길타령>-<별우조타령>-<군악>을 계주한 이래 현재까지 계주 형식으로 연주되어 왔다.

○ 연주/국립국악원 정악단

관련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