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악>기악>보허자 이전 다음

국립국악원 전승음악 악보: 해금 정악보[2015.12.31.] - 19. 보허자(장춘불로지곡)

15 0 0

0
  • 기록 분류정악>기악>보허자 
  • 기록 일시2015-12-31
  • 기록 장소국립국악원 국악연구실
  • 소장처국악아카이브실
  • 기록유형음향
  • 저장매체스토리지

내용

○ 국립국악원 전승음악 악보: 해금 정악보[2015.12.31.]의 보허자의 첫 번째 음원 ○ 수록내용 <보허자>는 『고려사』 악지 권71 당악조에 소개된 송나라 대곡(大曲) <오양선(五羊仙)>에서 불린 사(詞)이다. 사(詞)는 선율이 먼저 있고 이에 맞추어 노랫말을 창작하는 송나라 시대의 문학·음악 양식을 말한다. 사(詞)에는 악곡과 노랫말이 있는데 보허자는 악곡 이름이고, 이 악곡에 붙여져 <오양선>에서 불린 노랫말 제목은 ‘벽연농효사(碧烟籠曉詞)’이다. 조선 궁중에서 주로 연향에서 술을 올릴 때 <보허자>가 연주 되었고 등가(登歌) 악대에 의해 연주되는 경우에는 대체로 춤이 수반되었다. 춤에 따라 다른 노랫말이 불렸으나 <오양선>을 출 때에는 ‘벽연농효사’를 불렀다. 현재 <보허자>는 기악곡으로 연주하는데 <장생보연지무(長生寶宴之舞)>를 출 때 <보허자> 1장, 2장 가락에 맞추어 부르는 창사(唱詞)를 첨가하기도 한다. 1장에서 3장까지 각각 6·6·17장단으로 모두 29장단이며 편종, 편경, 당피리, 대금, 당적, 해금, 아쟁, 장구, 좌고로 편성해 연주하는 관악합주곡이다. 춤 반주 음악으로 연주할 때에는 당피리 대신 향피리로 연주하기도 한다. 황 ·태·중·임·남의 5음이 주로 사용되는데 응종(應鐘)과 무역(無射)도 등장한다.

○ 연주/국립국악원 정악단

관련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