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속악>기악>산조>거문고 이전 다음

국립국악원 화요상설 제590회 무형문화재 무대종목공연 ’예혼이 숨쉬는 공간’ : 주윤정 거문고 산조 세바탕 순수[2009.11.10.] - 02. 신쾌동류 거문고 산조

197 0 0

0
  • 기록 분류민속악>기악>산조>거문고 
  • 기록 일시2009-11-10 19시30분
  • 기록 장소국립국악원 우면당
  • 소장처국악아카이브실
  • 기록유형음향
  • 저장매체DAT
  • 열람 조건다운로드 신청

내용

ㅇ 국립국악원 화요상설 제590회 무형문화재 무대종목공연 “예혼이 숨쉬는 공간” : 주윤정 거문고 산조 세바탕 순수[2009.11.10]의 두 번째 프로그램 ㅇ 팸플릿 수록 내용 신쾌동(1910~1977)의 호는 금헌이고 원명은 신복동이다. 전라북도 익산 출신이며 9세 때에 박생순에게 양금을, 12세 때에는 박학순에게 가야금(정악, 산조)을 배웠고, 13세 때에 정일도에게 거문고로 민간 풍류를 배웠다. 16세 되던 해에 거문고 산조의 창시자인 백낙준 문하에 입문하여 산조를 처음으로 배웠다. 백낙준 가락을 이수한 후 고향인 익산에서 고창으로 거처를 옮겨 산조 음악에 전념하고 있을 때, 당시의 명창 임방울, 이화중선의 권유로 전라북도 부안군 줄포면 소재의 줄포 가설무대에서 처음으로 거문고 산조를 연주하였다. 그 뒤 목포의 목포극장에서 명창 이동백, 정정렬, 박녹주와 공연하였고, 1933년 5월 10일에 후진 양성과 창극 운동의 전개를 목적으로 창립된 조선성악연구회에 가입하여 많은 연주 활동을 하였다. 활동한 무대는 서울의 부민관, 단성사, 동양극장, 조선극장, 평안북도 평양의 금천대좌, 함경남도의 함흥극장 등이었다. 거문고 산조를 융성하게 한 공이 크며 1967년 7월 16일 중요무형문화재 제16호 거문고 산조 예능보유자로 지정 받았다. 오늘 연주는 진양조 32장단, 중모리 37장단, 중중모리 34장단, 엇모리 48장단, 자진모리 191장단으로 구성하여 연주한다.

ㅇ 거문고/주윤정(국립부산국악원 단원), 장구/정화영(서울시 무형문화재 제25호 판소리고법 예능보유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