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용>전통무용>궁중무용>향악정재>춘앵전 이전 다음

국립국악원 화요상설 제586회 무형문화재 무대종목공연 “예혼이 숨쉬는 공간” : 心淵박은영 피고지고-정재의 원형과 時用[2009.10.13.] - 01. 春 춘앵전: 동쪽 나뭇가지 위에 앉은 꾀꼬리 한 마리

77 0 0

자막이 없습니다.

  • 기록 분류무용>전통무용>궁중무용>향악정재>춘앵전 
  • 기록 일시2009-10-13 19시30분
  • 기록 장소국립국악원 우면당
  • 소장처국악아카이브실
  • 기록유형음향
  • 저장매체DAT
  • 열람 조건다운로드 신청

내용

ㅇ 국립국악원 화요상설 제586회 무형문화재 무대종목공연 “예혼이 숨쉬는 공간” : 心淵박은영 피고지고-정재의 원형과 時用[2009.10.13]의 첫 번째 프로그램

ㅇ 팸플릿 수록 내용
봄이 아름다운 것은 겨울의 고난을 이겨내고 움튼 새로운 양의 기운이 우리의 감각 속에 생동하는 설레임을 선사하기 때문일 것이다. 춘앵전은 1828년 조선 순조때 효명세자가 모친 순원숙황후의 보렴 40세 탄신일을 축하하기 위해 만들어진 춤이다.
순조무자진작.기축진찬.헌종무신진찬.고종계유진작.정축진찬.임진진찬.신축진연.시축진찬.임인진연의 의궤에서 그 연향의 기록을 찾을 수 있다. 특히 김천흥 선생님께서는 국립국악원을 중심으로 궁중무용을 재현하는 기본으로 춘앵전을 전수하셨다.
이는 여타의 궁중무용을 수현하는데에 춘앵전이 필수적인 기본기인 동시에 다른 궁중무용을 잘 추어야 춘앵전을 잘 출 수 있는 것으로 궁중 무용에서 춘앵전의 위상과 중요성을 동시에 드러내신 것이다. 선생님께서는 이왕직 아악부에서 궁정음악을 담당했던 이수경, 김영제, 함화진 세분의 선생님께 궁중무용을 지도받을 때 익힌 작품으로 더욱 춘앵전에 대한 애착이 남달랐다.
봄 꾀꼬리를 상징하는 노란 앵삼을 입고, 화관에 오색한삼을 매고 화문석 위에 추어지는 춘앵전은 매우 우아하며 궁중무용의 꽃으로 불리운다. 오늘 춘앵전은 김천흥선생님의 지도로 쓰여진 춘앵전에 관한 연구와 1986년 제1회 박은영의 춤에서 추어진 춘앵전을 김천흥 선생님의 마지막 무대에서 함께 호흡한 그대로를 올려본다.

ㅇ 춘앵무/박은영(한국예술종합학교 전통예술원 교수), 매화/이혜선
ㅇ 음악/영산예술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