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악>기악>보허자>천년만세 이전 다음

국립국악원 제585회 화요상설 무형문화재 무대종목공연 ’예혼이 숨쉬는 공간’ : 홍주희 가야금독주회 黃河淸 [2009.10.06.] - 01. 천년만세

104 0 0

자막이 없습니다.

0
  • 기록 분류정악>기악>보허자>천년만세 
  • 기록 일시2009-10-06 19시30분
  • 기록 장소국립국악원 우면당
  • 소장처국악아카이브실
  • 기록유형음향
  • 저장매체DAT
  • 열람 조건다운로드 신청

내용

ㅇ 국립국악원 제585회 화요상설 무형문화재 무대종목공연 "예혼이 숨쉬는 공간" : 홍주희 가야금독주회 黃河淸 [2009.10.06]의 첫 번째 프로그램

ㅇ 팸플릿 수록 내용
'천년도록 영원한 생명'을 기원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는 천년만세는 보통 가야금·거문고·세피리·대금·해금·장구로 연주하는 줄풍류 합주도 좋지만, 가야금 연주로 듣는 맛도 참 특별하다.
가야금 줄을 퉁겨서 '실한' 소리를 만들어내고, 그 소리들이 모여 관객에게 에너지를 전달하게 되는 예인은 고개를 숙이고 묵묵히 가야금 줄을 고르지만, 일순간에 자신의 존재 가치를 청중에게 각인하는 강한 힘이 그 안에 있다.
계면가락도드리-양청도드리-우조가락도드리로 이어지는 '천년만세'에서는 인간적인 흥청거림을 경험할 수 있어 좋다.
느리게 걷다가, 조금 잰걸음으로 걷다가, 다시 좀 느리게 속도를 늦춰 걷는 음악이 '천년만세'이다.
홍주희의 알뜰한 '손맛'과 임진옥의 깔끔한 대금소리와 만나 정교한 음악으로 완성되는 순간을 경험하게 된다.
'천년만세'는 흥겹지만 경박하지 않고, 클래식하지만 엄숙하지 않다는 점에서 영원한 생명력이 있다. <음악평론가 현경채>

ㅇ 가야금/홍주희(수원대학교 국악과 교수), 대금/임진옥(수원대학교 국악과 교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