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음악>성악>성악과 실내악 이전 다음

창작악단 제76회 정기연주회 : 대백제의 숨결[2010.06.08.]=New baekje wave - 03. 실내악 ’백제아리랑’

200 0 0

압록수 흘러 흘러 아리수에 닿으니
복되고 길한 기운 하남 땅을 채우니라
아 그날, 그 큰 빛 찬란하던 그날에
온조가 빛을 들어 위례성에 우뚝 설 제
이산 저산 너른 들에 화초수목 화답하고
웅진땅에 사비땅에 태평성대 끝 없어라
어화어화 어화디요 상사상사 상사디요
아리랑 아리랑 아리리요 아라리요 어헐싸 어헐싸
아라송아 아라송아 아라송아

봄이라 만화방창 여름이라 녹음방초
가을이라 만산홍엽 겨울이라 건곤일색
맑고 단물 따수운 땅 학예문예 뛰어나고
밀물 썰물 마주치니 호연지기 넘치니라
어헐싸 백제벌에 호연지기 넘치니라
어헐싸 백제벌에 태평성대 춤추리라
어화어화 어화디요 상사상사 상사디요
아리랑 아리랑 아리리요 아라리요 어헐싸 어헐싸
아라송아 아라송아 아라송아 아라송아

0
  • 기록 분류창작음악>성악>성악과 실내악 
  • 기록 일시2010-06-08 19시30분
  • 기록 장소국립국악원 우면당
  • 소장처국악아카이브실
  • 기록유형음향
  • 저장매체DAT
  • 열람 조건다운로드 신청

내용

ㅇ 창작악단 제76회 정기연주회 : 대백제의 숨결[2010.06.08]의 세 번째 프로그램

ㅇ 팸플릿 수록 내용
이상규는 대금 연주자이자 작곡자, 지휘자로 그의 음악적 역량을 펼쳐 보이고 있다. 그의 작품 세계는 정악의 음악적 어법에 따른 표현과 뛰어난 리듬 감각을 바탕으로 만들어 내는 현대적인 박자의 활용, 그리고 전통 악기가 가진 매력을 최대한 끌어내는 선율 등을 꼽을 수 있다. 이번 작품에서 그는 현재의 우리가 부르는 아리랑의 역사성과 민족성을 ‘백제금동대향로’속의 백제인들이 불렀을 법한 ‘아리랑’으로 승화시킨 곡을 탄생시켰다.
이 곡은 서도 민요풍의 흥겨운 선율이 세마치 장단과 만나 만들어 내는 흥겨움과 한번 들으면 선율을 자연스럽게 흥얼거리게 만드는 매력을 지니고 있다.

ㅇ 작곡/이상규
- 현 한양대학교 음악대학 명예교수
- 서울시 국악관현악단 단장 및 상임지휘자 역임
- KBS국악관현악단 단장 및 상임지휘자 역임
ㅇ 작시/김필연
ㅇ 여창/이선경(정악단 연수단원), 아쟁/윤숙영, 배소/김정민(객원), 대금/김상연, 월금/김형섭(객원), 가야금/서은영, 북/최윤정, 피리/이승헌, 해금/김진, 거문고/박영승

관련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