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악>성악>가곡>남창>우조>삼수대엽 이전 다음

국악인들의 신춘다회[2011.02.11.] - 02. 첫 번째 잔(입찰) ’휘호’ 및 남창가곡 ’도화이화’

201 0 0

도화이화행화방초들아
일년춘광을 한치마라
너희를 그리하여도 여천지 무궁이라
우리는 백세뿐이니 그를 설워하노라.

0
  • 기록 분류정악>성악>가곡>남창>우조>삼수대엽 
  • 기록 일시2011-02-11 16시
  • 기록 장소국립국악원 예악당
  • 소장처국악아카이브실
  • 기록유형음향
  • 저장매체DAT

내용

○ 국악인들의 신춘다회[2011.02.11.]의 두 번째 프로그램

○ 프로그램 해설
삼삭대엽은 가곡 한바탕의 셋째 곡이라는 뜻으로 삼수대엽이라고도 한다. 16박 한 장단이며 ♩=45의 속도로 부른다. '가곡원류(1876)'에 따르면, 삼삭대엽의 악상은 '군문을 나선 장수가 칼을 휘두르며 적을 거느리듯'하다. 남창 우조 삼삭대엽에는 흔히 '이화도화'를 얹어 부른다.
'이화도화'는 천지와 함께 끝이 없는 꽃에 비해 인생의 유한함을 노래한 작자미상의 시조시이다.

○ 노래/김병오(국립국악원 정악단), 휘호/중리 하상호(객원)
○ 반주/국립국악원 정악단
- 피리/황규상, 대금/이상원, 해금/류은정, 단소/박장원, 거문고/홍선숙, 가야금/정지영, 장구/박거현